[단독] 우본, 초소형 전기차 1천대 증차…시범 사업 확대 나선다
상태바
[단독] 우본, 초소형 전기차 1천대 증차…시범 사업 확대 나선다
관련 예산 40억 확보, 상반기 내 입찰 공고 예정…차량 안전성 확인 절차도 강화
공기관 중심 차량 투입 확대로 생산업체 신규 모델 개발 착수…“시장 개선 기대”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4.0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정사업본부가 최근 초소형 전기차 도입 시범 사업 확대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우정사업본부가 최근 초소형 전기차 도입 시범 사업 확대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지난해 11월부터 전국 우체국 현장을 대상으로 추진된 ‘초소형 전기차 도입 사업’과 관련, 우정사업본부가 차량 증차를 추진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위해 관련 예산 확보는 물론, 지난 2월 현장 투입 당시 차량 사고로 불거진 안전문제에 대해서도 차량 재검사를 추진하는 등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2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내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증차, 시범 사업 확대에 나선다.

본지 취재 결과 우본은 시범 사업 확대에 따른 차량 증차에 필요한 예산 40억원 가량을 사전에 확보해 놓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6월 전까지 증차에 대한 입찰 공고를 진행할 계획이다.

그러나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차량 증차를 위한 현장 안내 및 수요 조사 등 필수작업에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우본은 온라인 및 서면 안내·조사 등의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월 일부 현장에서 발생한 차량 사고로 초소형 전기차에 대한 안전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운용리스사인 현대캐피탈과 현재 재검사 추진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아직 확정되진 않았으나 사고 차량의 제조사들이 이를 부담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외부기관을 통해 2차 입찰 공고 이전에 차량 안전성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고, 추후 입찰 업체의 차량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확인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 2월 19일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 측이 기제회견에서 제시한 차량사고 사진. [사진=고선호 기자]
지난 2월 19일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 측이 기제회견에서 제시한 차량사고 사진. [사진=고선호 기자]

초소형 전기차 도입 시범 사업은 지난해 10월 우본이 현대캐피탈과 운용리스 계약을 체결하면서 본격화됐으며, 같은 해 11월부터 전국 우체국 현장에 초소형 전기차 1000대가 공급됐다.

1차 시범 사업에는 마스타자동차와 대창모터스, 쎄미시스코 등 총 3개 업체가 입찰에 참여해 각각 450대, 300대, 250대의 차량을 납품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초소형 전기차 사업은 집배원 안전 및 중소기업 진흥 등 사업 확대에 대한 필요도 높아 차량 증차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판단한다”며 “안전성과 관련해서는 입찰 차량에 대한 면밀한 검사 및 시범 운행을 통해 강화해 나갈 방침이며, 최근 불거진 차량 사고에 대해서는 외부기관 검사를 통해 문제 원인을 규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본의 사업 확대 움직임이 포착되자 일부 초소형 전기차 생산 업체가 신형 차량 개발에 돌입한 사실도 확인됐다.

초소형 전기차 제조업체 A사의 경우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장 확대를 비롯해 우정사업본부 등 공기관을 중심으로 한 초소형 전기차 도입 사업이 확대됨에 따라 이에 따른 후속조치로 신형 모델 개발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이와 관련, A업체 관계자는 “우정사업본부 등 공기관을 중심으로 한 상용 초소형 전기차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관련 시장이 다시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업체들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안전성과 우수한 성능을 바탕으로 집배원 배달 여건 개선 등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