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반대 시민단체 “월성1호기 감사 시한 넘긴 최재형 감사원장 고발”
상태바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 “월성1호기 감사 시한 넘긴 최재형 감사원장 고발”
“6일 서울서부지검에 고발장 접수할 것”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4.0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원전을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지난달 20일 감사원 정문 앞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경제성 조작 조사결과 발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유준상 기자]
탈원전을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지난달 20일 감사원 정문 앞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경제성 조작 조사결과 발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유준상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1일 원자력정책연대 등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이하 반탈원전연합)은 최재형 감사원장을 예정대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감사원장은 1000여 명의 감사원 구성원을 권력의 하수인으로 전락시켜 선량한 공무원의 명예를 훼손하고 국민을 배신했다”며 “이달 6일 오전 11시 30분 감사원 정문에서 기자회견 후 고발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접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반탈원전연합은 지난달 20일 감사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경제성 조작 조사결과 발표를 3월 31일까지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감사원은 이들이 요구한 기한 내 조사결과를 발표하지 않았다.

이들은 “권력의 하수인이 돼 정부‧여당에 불리한 감사결과 발표를 미루는 감사원장은 법적, 윤리적, 정치적 폐륜을 저질렀다”며 “국회법을 위반하고 공무원으로서 직무유기를 한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정권의 입맛에 맞춰 과거 4대강 사업을 네 번이나 번복하더니 이젠 총선을 앞두고 탈원전 거짓을 감추며 선거 개입까지 하고 있다”며 “권력의 부속기관으로 전락한 막장 감사원을 해체하라”고 요구했다.

반탈원전연합은 원자력정책연대, 원자력국민연대, 원자력노동연대, 사실과과학, 행동하는자유시민, 시민과함께, 에너지흥사단 등의 시민단체와 한수원 노동조합, 원전 지역주민 등으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