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살헬스케어, 코로나19 진단키트 러시아·아르헨티나 등 해외 대규모 추가 수주
상태바
오살헬스케어, 코로나19 진단키트 러시아·아르헨티나 등 해외 대규모 추가 수주
러시아 250만명분, 아르헨티나 400만명분 계약 체결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4.0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상헬스케어 코로나19 진단 키트. [사진=오상자이엘]
오상헬스케어 코로나19 진단 키트. [사진=오상자이엘]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오상자이엘은 자회사 오상헬스케어가 코로나19 진단키트 (GeneFinder™ COVID-19 Plus RealAMP Kit)에 대해 러시아·아르헨티나 등과 대규모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오상헬스케어는 러시아와 250만 명분에 대해 계약을 체결했다. 1차 50만명분은 이번 주말부터 선적할 예정이며 순차적으로 수출길에 오른다. 아르헨티나와는 400만 명분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아르헨티나 식약처 인증까지 마치고 선적일정을 협의 중이다.

추가로 외교부와 공조를 통해 쿠웨이트 20만 명분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그 외 이집트, 인도 등 대사관과도 공급계약 체결 및 계약 수량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오상헬스케어 관계자는 “앞서 미국 1차 5만명 분에 대해 지난주 선적을 진행했다”며 “향후 대규모 해외 추가 수주에도 진단키트 공급에 전혀 문제가 없도록 생산시스템 및 생산능력을 확대해 놓은 상태”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