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창업편리지도 서비스 시작… 지방정부 첫 서비스
상태바
인천 부평구, 창업편리지도 서비스 시작… 지방정부 첫 서비스
  • 신윤철 기자
  • 승인 2020.04.0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 부평구]
[사진=인천 부평구]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전국 지방정부 가운데 처음으로 편의점 등 생활밀접업종의 분야별 창업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창업편리지도’ 서비스를 1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구가 자체 제작한 ‘창업편리지도’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은퇴에 따라 영세 상인들의 창업 수요는 늘어나는 반면 필요한 정보 취득이 쉽지 않은 점을 개선하고자 마련한 행정 서비스다.

구는 통계청과 가맹점사업정보제공시스템, 소상공인진흥공단 등 기관별로 산재한 창업정보와 공간정보를 활용해 지도 기반 형태로 예비 창업자 및 전업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사진=인천 부평구]
[사진=인천 부평구]

창업편리지도는 크게 생활밀접업종 중에서 영세 자영업자가 가장 쉽게 접근하는 ‘편의점 창업편리지도’, 그리고 ‘프랜차이즈 창업편리지도’ 등 두 가지로 나뉜다.

‘편의점 창업편리지도’는 예비 창업자가 향후 편의점의 전망을 비롯해 편의점 입지분석, 브랜드별 창업비용 및 기존 소상공인 정부정책자금 융자 안내, 점포개설시 인허가 서류 등 편의점 창업 시 필요한 정보를 세부 절차별로 안내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고, ‘프랜차이즈 창업편리지도’는 해마다 매일경제신문과 창업경영신문에서 각각 선정한 100대 우수 프랜차이즈 가맹점 중 소상공인이 창업 가능한 생활밀접 업종을 대상으로 입지분석을 제공한다.

사용자가 지도를 이동하면서 해당 상권에 없거나 부족한 프랜차이즈업종을 찾을 수 있도록 했으며 식사류, 분식류, 교육 업종은 상세업종 확인도 가능하다.

구 관계자는 “부평구의 창업편리지도는 소상공인진흥공단의 ‘상권분석시스템’과 규모면에서 다소 차이는 있지만, 기존 서비스에서 제공하지 못한 편의점, 프랜차이즈 등의 개별 업종을 안내하는 형태로 차별화했다”며 “이 같은 분야별 창업지원서비스는 지방정부 차원에서는 전국 최초이며, 앞으로도 각 업종별 서비스 분야를 지속적으로 늘려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