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환경운동연합, 21대 총선 환경정책 제안
상태바
전북환경운동연합, 21대 총선 환경정책 제안
환경 안전 생태 10대 분야 48개 정책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4.0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환화경연합. [사진=김은태 ㄱ;자
전북환화경연합. [사진=김은태 ㄱ;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북환경운동연합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에게 환경정책제안서를 전달하고 좋은 정책과 비전, 자질을 갖춘 후보자가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전북환경운동연합은 1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국회의원 선거 환경 안전 생태 10대 분야 48개 정책을 제안하고 시민 알 권리를 위해 수용 여부를 공개 질의했다.

공개 질의 내용은 '즉각적인 새만금, 해수유통으로 환경과 경제도 살리자', '기후위기 대응법 제정으로 녹색 일자리 창출과 에너지 전환', '미세먼지 주범 소각(발전) 시설 관리대책과 신규 입지 제한', '사라질 위기에 처한 도시공원을 지키고 가꾸자', '화학물질 규제와 안전관리 강화' 등이다.

또한, '용담호 맑은 물관리 제도화와 상수원 안전 강화', '자원순환 확대와 폐기물 처리 국가관리 일원화', '가축전염병 예방적 살처분 최소화와 동물복지농장 지원책 마련', '사회환경교육 학교환경교육을 체계적으로 연계할 광역환경교육센터 건립', '탈핵기본법 제정과 원전 안전관리' 등이다.

전북환경운동연합은 이같은 10대 분야 48개 정책을 비롯해 기후위기와 생태보존, 안전사회 공약을 내세운 후보를 선택해 줄 것을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어 유권자들의 바람을 모아 희망을 만들고 기후위기 시대에 과감한 전환을 끌어낼 정책과 공약으로 변화를 만들어줄 것을 후보자들에게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유권자들은 깜깜이 선거가 될 우려가 크고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를 등에 업은 민주당 후보들이 대거 토론회에 불참하면서 유권자들은 후보자의 비전과 공약을 확인할 기회마저 박탈당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전북환경운동연합은 이번 총선은 촛불 혁명 이후 우리 사회가 나가야 할 정책 방향과 과제를 두고 치열하게 논의하고 토론하고 경쟁하는 정치 과정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