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기획재정부에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추가지원 요청
상태바
경남도, 기획재정부에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 추가지원 요청
스마트팜 조성 사업비 증액 및 청년농촌보금자리 사업 재추진 요청
31일 기획재정부 영상회의에서 건의
  • 최태희 기자
  • 승인 2020.04.0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상남도]
[사진=경상남도]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최태희 기자] 경상남도가 기획재정부에 스마트팜 건립 추가지원과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내 청년농촌보금자리 사업 재추진을 요청했다.

경남도는 지난해부터 밀양시 삼람진읍 임천리 일원 47.4ha 부지에 총사업비 876억 원으로 임대형스마트팜 시설 건립, 청년농촌보금자리 마련 등을 내용으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사업’을 추진 중이다.

기획재정부는 31일 전북(김제), 전남(고흥), 경남(밀양) 등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지자체와 농어촌공사,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추진현황 확인과 건의사항 수렴을 위한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경남도는 스마트팜 조성 사업비 현실화를 위해 시설물의 기준단가 증액을 건의했다. 현재 유리온실(30억 원/ha)과 비닐온실(15억 원/ha) 등의 정부 기준단가가 현실보다 훨씬 낮게 책정되어 있다.

현재 기준으로 도는 스마트팜을 약 4ha만을 조성할 수 있어 입주자 1인당 재배면적이 1025㎡로 입주자들의 창업자금 마련이 사실상 어려웠다. 이에 도는 스마트팜 적정면적(5.6ha, 1435㎡/인) 조성을 위해 기준단가 현실화와 추가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도는 청년농촌보금자리사업의 복원도 함께 요청하였다. 그간 혁신밸리 내 입주자를 위한 청년농촌보금자리 사업이 진행되어 왔으나, 올해 농식품부 사업에는 미반영 되어 사업추진이 중단되었다. 도는 청년농업인의 안정적 정주여건 제공을 위해 내년도 청년농촌보금자리사업의 재추진도 요청했다.

정재민 경남도 농정국장은 “경남스마트팜 청년창업 종잣돈 마련을 위해 초기투자비가 높더라도 경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스마트팜 조성이 필요하고 정부의 추가지원이 필요한 실정이다”며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최신시설 구축과 면밀한 운영계획 수립으로 경남이 스마트팜의 거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