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보안공사, 중구자원봉사센터에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 위한 방역물품 전달
상태바
인천항보안공사, 중구자원봉사센터에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 위한 방역물품 전달
  • 신윤철 기자
  • 승인 2020.04.0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 중구]
[사진=인천 중구]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중구는 인천항보안공사(사장 류국형)가 3월 31일 코로나19 지역확산 방지를 위해 400만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인천중구자원봉사센터에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한 물품은 분무기와 방역복, 방역마스크, 방역장갑 등이다. 해당 물품은 방역 시 필요한 것들로, 코로나19로 인해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자원봉사자들에게 지급돼 청소년들의 다중이용시설(PC방, 노래방, 오락실, 뽑기방 등)과 취약지역인 재래시장과 지하상가 및 관내 공원에서 코로나 위기 해제 시까지 방역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인천중구자원봉사센터 관계자는 “방역물품 조달이 어려워 방역활동 하는데 지장이 있었는데 이번 인천항보안공사의 물품지원으로 지역 내 방역활동 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류국형 인천항보안공사 사장은 “국가적 재난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이웃과 자원봉사자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고자 방역물품을 전달하게 됐다”며 “코로나19가 이른 시일 내에 종식돼 지역 주민이 건강한 웃음을 찾을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인천항보안공사는 그동안 화재가정 청소지원, 저소득층 이사지원, 장수의자 설치, 참! 좋은 사랑의 밥차 무료급식 활동지원, 태풍 링링 복구 지원 등 지역사회 자원봉사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