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중소 파트너사 상생 지원 확대
상태바
롯데면세점, 중소 파트너사 상생 지원 확대
대금 지급 횟수 월 1회→월 2회, 월 500억원 규모
  • 김보연 기자
  • 승인 2020.04.0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면세점]
[사진=롯데면세점]

[이뉴스투데이 김보연 기자] 롯데면세점이 중소 파트너사들 대상 상생 지원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중소 파트너사 대금 지급 횟수를 월 1회에서 월 2회로 늘려 지급 주기를 15일로 단축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한 영업환경 악화로 현금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파트너사 400여 개 업체에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다.

물품 대금은 월 500억원 규모로 4~6월 총 1500억원이 지급될 계획이다.

중소 파트너사를 위한 금융 지원 대책도 확대했다. 지난해 7월 중소 파트너사 저금리 금융 지원을 위해 출연한 500억 원 규모 상생 펀드 적용 범위를 기존에는 직접 거래하는 1차 거래선만 대상으로 했으나, 2차 거래선까지 넓힐 계획이다.

또 롯데면세점에 입점한 국산 중소 브랜드 대상 35억원 규모 추가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이번 지원금은 영업 활성화를 위한 브랜드별 마케팅 강화 및 매장 환경 개선에 쓰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우수 중소기업 발굴을 위한 상품품평회 ‘K-Wave(케이-웨이브)’ 제도를 올해부터 정례화할 계획이다.

선정 업체를 대상으로 롯데면세점 온·오프라인매장 입점 기회 제공, 홍보영상 제작, 마케팅 활동 지원 등을 진행한다. 지난해 선정된 15개 브랜드는 현재 롯데인터넷면세점에 입점했고 그 중 9개 브랜드는 시내점 입점을 준비 중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면세업계 전체가 힘든 상황이지만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와 재계의 노력에 함께하기 위해 중소 파트너사들 지원을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