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2분기 청년기본소득 조기 지급
상태바
군포시, 2분기 청년기본소득 조기 지급
  • 신윤철 기자
  • 승인 2020.04.01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군포시가 당초 7월로 예정됐던 2분기 청년기본소득 지급을 5월로 두 달 앞당긴다.

군포시는 1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층과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기 위해 2분기 청년기본소득을 7월에서 5월로 두 달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급대상은 4월 1일 기준으로 1995년 4월 2일부터 1996년 4월 1일 사이에 태어난 만 24세 청년 3500여명이며, 1인당 25만원을 지역화폐인 군포愛머니로 지급한다.

신청은 4월 16일부터 4월 27일까지 PC나 모바일에서 일자리플랫폼 ‘잡아바’를 통해 할 수 있으며 5월 8일부터 지급을 시작한다.

10월과 12월로 예정된 3분기와 4분기 청년기본소득 지급도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엄경화 청소년청년정책과장은 “청년기본소득을 앞당겨 지역화폐로 지급함으로써 청년층을 지원하는 동시에 소상공인 등 지역경제 주체들에게도 도움을 주고자 한다”며, “많은 청년들이 신청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군포시 청소년청년정책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