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소액결제망 이행 담보율 70%→50%…시장에 유동성 10조 공급효과 기대
상태바
한은, 소액결제망 이행 담보율 70%→50%…시장에 유동성 10조 공급효과 기대
적격 담보증권 종류에 은행채와 한전 등 9개 공공기관 발행 특수채 9종 추가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4.0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한국은행은 소액결제망 결제 이행 담보율을 70%에서 50%로 20%포인트 낮춘다고 1일 밝혔다. 

이 조치로 금융기관이 한은에 제공해야 할 담보증권 금액이 35조5000억원에서 25조4000억원으로 약 10조1000억원 감소(3월 30일 산정 기준)할 것으로 한은은 추산했다.

한은은 "줄어든 담보부담 만큼 유동성이 금융시장에 공급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하고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운영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한은은 덧붙였다.

소액결제 시스템에서 이뤄지는 금융기관 고객 간 자금이체는 하루 중 거래 건수가 매우 많고 건당 금액이 적은 특성을 고려해 금융기관 간 대차 금액을 상계한 후 차액만을 한은 금융망에서 최종적으로 결제한다. 이때 한은은 차액결제 이행을 보장하기 위해 금융기관에 담보를 요구한다.

아울러 한은은 적격 담보증권 종류에 은행채와 한국전력공사 등 9개 공공기관 발행 특수채 9종을 추가했다.

새 규정은 오는 4월 9일 금융통화위원회 의결을 거쳐 10일부터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