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코로나19 피해 시민들 280억원 지원
상태바
상주시, 코로나19 피해 시민들 280억원 지원
  • 정상현 기자
  • 승인 2020.04.0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상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위해 280여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피해가 큰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 지원에 집중 투입된다. 

이를 위해 시는 2020년도 제1회 추경 예산으로 494억원을 증액 편성, 상주시의회에 제출했다.

지난 31일 시에 따르면 이번 추경은 당초예산 1조380억 원 보다 4.76% 늘어났다. 일반회계는 당초 9261억원 대비 492억원(5.31%) 증가한 9753억원, 기타특별회계는 당초 228억원 대비 2억원(0.88%) 증가한 230억원이다.  공기업특별회계는 당초예산과 같은 891억원이다.

눈길은 끄는 것은 일반회계 추경 예산안 중 코로나19 관련 예산인데, 시는 총 287억원을 편성했다.  

이중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141억원, 노인·아동 등 취약계층 지원 58억원이다. 소상공인 경영 안정 지원에 39억원, 격리자 지원에 20억원이 사용된다. 예방물품 구입, 방역 소독, 진료소 운영 등 방역 관련 예산이 19억원, 기타 코로나19 대응 예산이 10억원이다. 
시는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에 지원하는 재난 긴급생활비의 차질 없는 지원을 위해 ‘재난 긴급생활지원 T/F팀’을 구성했다.  T/F팀은 지원 신청에서 지급까지 신속하게 지원 업무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를 다할 방침이다. 
  
그 외 하수도정비 관리지역 도시침수 예방사업 60억원, 스마트팜 실증온실 지열냉난방 설치사업 45억원, 불법투기 폐기물처리 행정대집행 18억원, 하수처리장 악취방지덮개 시설사업 12억원, 경북대 상주캠퍼스 앞 버스승강장 및 주차장 확장공사 10억원 등이 있다.  

한편 이번 추경 예산안은 4월6일 개회하는 ‘제197회 상주시의회 임시회’를 거쳐 같은달 8일께 최종 확정된다. 

조성희 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저소득층, 소상공인 등 기본적인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정부 추경에 발맞춰 긴급하게 예산을 편성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