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의원, '인천 부평갑 정유섭 후보' 선거사무실 지지방문
상태바
유승민 의원, '인천 부평갑 정유섭 후보' 선거사무실 지지방문
미래통합당 후보 본격 지원
  • 신윤철 기자
  • 승인 2020.03.3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의원, 부평갑 정유섭 의원사무실 방문 [사진=정유섭]
유승민 의원, 부평갑 정유섭 의원사무실 방문 [사진=정유섭]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31일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미래통합당 인천 부평갑 정유섭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 미래통합당 후보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유승민 의원은 지난 29일 지상욱 후보(서울 중구성동을) 선거사무실 지지방문을 시작으로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후보를 돕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지난 3년간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망쳐놓은 우리 경제와 안보 등을 알지만 코로나19가 다 덮어버렸다”며, "하지만 현명한 유권자들이 4·15총선이 가까워질수록 다시 상기하고, 한 표의 중요성을 잘 인식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유 의원은 “문제는 코로나 이후 경제이고, 코로나 사태가 끝나고 나면 비상한 경제정책이 필요한데, 경제를 누구의 손에 맡길 거냐가 이번 선거의 가장 큰 이슈”라며, “지난 3년 소득주도성장 같은 엉터리 경제정책을 한 문 정부에 다시 맡길건지, 새롭게 출발하는 능력있는 보수정당 미래통합당에 맡길건지 당당하게 얘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의원은 "정 의원이 의원총회나 대정부 질문에서 말씀하시는 것을 보고 오랜 공직생활을 통해 국가가 작동하는 원리와 국정운영을 꿰뚫고 계시는 분이라고 생각했다"며, "정 의원은 옳다고 믿으면 눈치를 안 보는 강직한 소신을 가진 사람”이라고 정 후보를 추켜세웠다.


부평갑 정유섭 의원은 “문 정부가 지난 3년 경제를 망쳐놓고서는 코로나 대응 자화자찬만 하고, 또 국민 세금을 가지고 생색만 내고 있다”며, "이게 소위 말하는 베네수엘라 좌파 포퓰리즘의 원조이고, 국민들이 모든 것을 꿰뚫고 있기 때문에 4·15총선에서 심판해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한편 이날 정 후보 선거사무실 방문 후 유 의원과 정 후보는 함께 국내 최대지하상가인 부평지하도 상가를 찾아 매출감소와 소상공인 대출 지연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상인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