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대학교 임상병리과 형제, 자매 동문에 관심
상태바
경복대학교 임상병리과 형제, 자매 동문에 관심
  • 수도권취재본부
  • 승인 2020.03.31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수도권취재본부]
[사진=수도권취재본부]

[이뉴스투데이 수도권취재본부] 경복대학교 임상병리과에는 형제, 자매 동문이 유독 많은 편이다.

“같은 꿈을 향해 공부하니 잘 통하고 우애도 좋아졌어요”

임상병리과에 재학중인 최정호(2019학번) 학생은 형을 따라 임상병리사의 꿈을 꾸고 있다.

최정호 학생은 형인 최정민(2015학번) 씨의 권유로 임상병리사의 길을 가기로 결심하고 임상병리과에 입학했다. 형 최정민씨는 현재 제약바이오기업 씨젠에 취업해 근무하고 있다.

최정호 학생은 “임상병리사 국가고시 합격률이 100% 이고, 실습환경과 수업의 질이 타 대학보다 월등하다는 형의 권유로 입학하게 됐다. 또 같은 목표를 갖고 정보를 공유하고 자격증 공부에도 시너지를 낼수 있어 굉장히 좋다”고 말했다.

그는 상급 종합병원에 취업하고 싶다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도전하고 있다.

“환자를 편안하게, 마음까지 보듬어 주는 임상병리사가 꿈 이예요”

언니를 따라 임상병리과에 재학중인 정희선(2019학번) 학생의 이야기다.

정희선 학생은 언니 정희진(2013학번) 씨의 영향으로 임상병리사의 꿈을 쫓아 임상병리과에 입학했다. 언니 정 씨는 현재 대학병원에 근무하고 있다.

정희진 학생은 “병원에서 일하고 싶어 임상병리사라는 직업에 흥미를 갖게 됐다. 경복대가 현장중심 교육으로 혁신적이고 실습환경이 좋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언니 덕분에 공부하는데 도움도 많이 받고 학교생활 적응도 수월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대학병원에 취업의 꿈을 이루기 위해 초심을 되새기고 있다.

한편 경복대학교 임상병리과는 2019 국가고시 자격시험에서 100% 합격해 전국1위 및 전국 수석을 차지했다. 이는 2015, 2017년에 이어 100% 합격률이다. 이와 같은 성과는 입학시부터 전담지도교수를 통한 체계적인 관리, 특화된 국가고시 지원 프로그램, 성적 하위자를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국가고시 특강 등을 비결로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