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 공추위, 총선 후보에 공개서한…“폐특법 등 지역현안 제시”
상태바
정선 공추위, 총선 후보에 공개서한…“폐특법 등 지역현안 제시”
  • 우정연 기자
  • 승인 2020.03.3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호 정선 공추위원장으로부터 폐광지역 현안이 담긴 공개 서한을 전달받는 더불어민주당 김동완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이철규 후보.
김태호 정선 공추위원장으로부터 폐광지역 현안이 담긴 공개 서한을 전달받는 더불어민주당 김동완 후보(왼쪽)와 미래통합당 이철규 후보.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연 기자] 강원 정선 고한·사북·남면·신동 지역살리기공동추진위원회(공추위)는 31일 제21대 총선 동해·태백·삼척·정선 선거구 후보자들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폐특법 연장 등 지역 현안에 대한 대안 제시를 요구했다.

공추위는 “각 당 후보들이 폐광지역 미래에 대한 저마다의 공약을 내놓지만 ‘폐광지역개발지원에관한특별법(폐특법)’과 같이 중요사안에 대해 지역과 충분한 의견교환 없이 졸속으로 공표하거나 충분한 연구 없이 립서비스 차원에 그치는 것이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후보들이 진정으로 폐광지역 주민들의 삶을 걱정하고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고자 한다면 이 같은 원칙을 가이드라인으로 삼아 공약을 보완하고 책임 있게 처신해 달라”고 당부했다.

폐특법과 관련해 공추위는 “폐특법 개정·연장·대체의 기본 전제는 정부가 폐광지역 경제 회생의 책임 있는 당사자로 다시 나서는 것”이라며 “후보들은 폐특법 연장과 관련 지역현실에 대해 막연한 주장이 아닌 폐광지역 상황과 주민생활의 질적 변화 양상을 정확히 이야기할 수 있는 설득력 있는 데이터를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폐특법 개정 또는 연장 이유로 거론하는 내용의 수준을 특수하고 지엽적인 논의로 좁혀서는 안 된다”며 “과거 석탄산지에 대안 없이 남겨진 주민들이 자립할 수 있는 경제기반과 새로운 정주 여건을 만드는 본질적인 문제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공추위는 가리왕산 알파인스키장과 관련해 올림픽 경기장의 일부라도 지역의 역사문화자산으로 보존하려는 정선군민들의 노력을 지지한다는 것을 명확히 선언하고 이 문제의 조속한 매듭을 위해 노력할 것을 공약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폐광지역 선거구재편과 관련해 공추위는 “폐광지역이 속한 선거구의 자의적 변경으로 정당후보와 지역구민의 이익이 침해됐음을 명확히 밝히고 주민생활권과 지역 연계성을 우선으로 반드시 복구할 것을 강원도 후보자들과 연대해 공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태호 공추위원장은 “총선에 나서는 지역 국회의원 후보들은 이제라도 주민의 눈높이에서 실질적인 의사소통을 시작해야한다”며 “향후 지역사회와의 협력 속에 폐특법의 개정·연장·대체를 포함한 진지한 입법 작업에 임해 달라고 요청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