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1200MW 규모 실시
상태바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1200MW 규모 실시
100kW 미만 소규모 사업자 50% 우선 선정…ESS 설비도 입찰 대상에 포함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3.3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공단이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공고를 냈다. 사진은 들판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유준상 기자]
에너지공단이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공고를 냈다. 사진은 들판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유준상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은 31일 2020년 상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제도(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공고를 냈다.

이 제도에 따르면 일정 규모(50kw) 이상 발전사업자(공급의무자)는 총 발전량의 일정 비율 이상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해야 한다.

이에 따라 공단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를 가지는 한국수력원자력 등 22개 공급의무자의 의뢰에 따라 공급의무자와 발전사업자 간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거래에 대한 20년 장기계약 대상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은 계통한계가격(SMP) 변동에 따른 태양광발전사업자들의 안정적인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이번 입찰공고를 위해 한국남동발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등 6개 공급의무자가 각 200MW, 총 1200MW를 선정 의뢰했다. 이는 전년 하반기 의뢰 용량이 총 500MW이었던 것에 비해 크게 증가한 규모이다.

태양광발전사업자와 공급의무자간 계약가격은 SMP와 REC 가격을 합산한 금액으로 하며, 발전사업자는 SMP 변동에 따라 총수익이 변경되는 변동형 계약과 SMP 변동에 상관없이 총수익이 고정되는 고정형 계약 중 한 가지 계약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공단은 소규모 사업자 보호를 위해 선정용량의 50% 이상을 100kW 미만의 소규모 사업자로 우선 선정하고, 전력저장장치(ESS) 관련 산업육성과 투자 활성화를 위해 태양광과 연계하는 ESS 설비도 입찰 대상에 포함한다. 또한 경쟁입찰 규모 증가에 따른 대규모 태양광 확대를 고려해 1MW 이상 설비에 대해서는 추가 준공기한을 부여한다.

입찰에 참여하고자 하는 사업자는 설비용량에 따른 접수기간을 확인해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시스템을 통해 입찰참여서와 첨부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설비용량이 100kW 미만인 경우는 4월 2일부터 4월 10일까지, 100kW 이상인 경우는 4월 13일부터 17일까지 접수한다. 최종 선정결과는 5월 26일에 발표하고, 선정된 사업자는 오는 6월 중 공급의무자와 20년간의 공급인증서 판매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상훈 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이번 입찰은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만큼 REC가격 안정화와 소규모 사업자의 안정적인 투자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입찰공고와 관련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