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빈 광산갑 후보, 조용한 선대위 발대식 개최
상태바
이용빈 광산갑 후보, 조용한 선대위 발대식 개최
  • 주동석 기자
  • 승인 2020.03.3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주동석 기자]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광산갑 후보는 31일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클린선거 5약(五約) 실천’과 함께 주민 눈높이의 조용한 선거를 통해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사진=이용빈 광산갑 후보 선거사무소]
[사진=이용빈 광산갑 후보 선거사무소]

이날 선대위 발대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으로 선대위 핵심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임명장 수여식만 가졌다.

상임선대위원장에 윤봉근, 총괄 본부장 김명수, 공동선대위원장에 정무창 광주시의원, 박현석 공병철 박경신 윤혜영 광산구의원 등 40여명이 임명됐다.

특히 고문단에 전갑길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 이사장(전 국회의원), 송병태 전 광산구청장, 류한봉, 김춘호, 양화승 고문 등 지역의 원로 30여명이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또 선대본부장은 500여명이 이름을 올리는 매머드급으로 구성됐다.

이용빈 후보는 “낮선 질병으로부터 모두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변화의 정치, 힘 있는 정치, 힘 있는 여당이 필요하다”면서 “코로나19 이후는 정치가 나서야 한다. 정치가 나서지 않으면, 정치가 일하지 않으면 우리들의 소중한 일상을 되찾기에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을 저버리지 않았던 사람만이 문재인 정부와 끝까지 함께 할 수 있고, 민주당을 끝까지 지킨 사람만이 민주 정권의 재창출을 이뤄낼 수 있다”며 “국민 건강을 지켜온 따뜻한 사람만이 우리들의 일상을 지켜낼 수 있고, 낮은 자세로 지역에서 헌신해온 사람만이 우리들의 ‘힘 있는 변화’를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용빈 후보는 “진심으로 지역을 대하고, 머리보다는 마음을 울리는 정치, 눈물은 닦아주고, 웃음엔 미소 지어주는 정치, 비를 맞으며 걷는 사람에게 우산 씌워주기보다 함께 걸어주는 정치를 하겠다”며 “그 무엇보다 소중한 우리들의 평범한 시간과 일상을 지켜나가는 정치를 해내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