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 기자들, 김예령 미래통합당 대변인에 해명 요구
상태바
경기방송 기자들, 김예령 미래통합당 대변인에 해명 요구
“‘정치적 이유로 재허가권 영향 받았다’ 주장에 근거 대달라”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3.3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경기방송의 방송사업 반납이 정치적 이유라는 주장에 대해 경기방송 노조 측이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언론노동조합 경기방송지부는 30일 경기방송 기자 출신인 김예령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에게 해명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해당 자료에서 노조 측은 김 대변인이 SNS를 통해 “2019년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에 대한 저의 질문이 결국 경기방송의 재허가권에까지 영향을 미치게 되면서 결단이 필요하다고 결론지었다”는 주장에 대해 근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노조 측은 “사측은 이사회 입장문을 통해 외부세력의 지나친 정치적 경영간섭을 폐업의 이유로 들었으나 노조 입장에서는 그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기방송의 방송사업 반납과 관련해서는 마치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가 월권적으로 진행했다는 이른바 정치적 프레임이 씌워졌다”며 김 대변인에게 “대변인이 평소에 갖고 계셨던 정치적 신념은 자유다. 하지만 그 행보에 저희(기자들)를 제물로 삼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노조 측은 “지금 경기방송 노조는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다. 그 길이 대변인께서 던져놓고 가신 의혹과 정치적 프레임으로 인해 왜곡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노조 측은 “경기방송 재직시 대변인께서는 당시 보도부문 사장과 보도국장으로부터 위와 같은 말을 들었다고 알고 있다. 당시 상황을 녹취했다는 얘기도 공공연히 들린다. 실제로 정치적인 이유로 영향력을 행사한 인사가 있는지 근거는 찾았는가”라며 해명을 요구했다. 

한편 경기방송은 방송사업을 반납하고 30일 0시부터 방송 송출을 중단했다. 

양한열 방통위 방송정책국장은 “청취권 보호를 위해 경기방송에 방송을 계속 유지해달라고 어제(25일)까지 요청했지만 방송을 끝내겠다고 답변이 왔다”며 “방송 폐업 이후 방송을 하거나 방송법 위반이나 편성 내용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책임을 안지겠다고 했다. 최대한 청취권 보호를 위해 새로운 사업자가 선정될 때까지 방송 유지를 요청했지만 끝내 폐업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