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25명 증가…총 9786명
상태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25명 증가…총 9786명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3.3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25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9786명으로 집계됐다.

대구 병원과 수도권 교회 등에서 집단감염 사례와 해외 유입이 이어졌다.

신규 확진자 중 60명은 대구에서 나왔다.

대구 달성읍에 있는 제2미주병원에서 전날 최소 58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에서는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과 해외유입 사례 등을 포함해 24명이 새로 확진됐다.

그 외 경기 13명, 인천 6명을 비롯해 대전·경북에서 2명씩, 부산·충남·경남에서 1명씩 확진자가 추가됐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15명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가 6684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이 1300명이다.

이 밖에 경기가 476명, 서울 450명, 충남 128명, 부산 119명, 경남 96명, 인천 64명, 세종 46명, 충북 44명, 울산 39명, 대전·강원 각각 36명, 광주 20명, 전북 13명, 전남·제주 각각 9명이다.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 받은 환자는 총 217명으로 집계됐다.

지금까지 국내 사망자는 총 162명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4명이 추가됐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80명이 늘어 총 5408명으로 확인됐다. 현재 격리 치료를 받는 환자 수는 전날 4275명에서 4216명으로 59명이 줄었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는 총 41만564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38만3886명이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