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기업수요맞춤형 기술개발사업 추진
상태바
인천시, 기업수요맞춤형 기술개발사업 추진
  • 신윤철 기자
  • 승인 2020.03.3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30일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기업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 대응하며 ‘기업수요맞춤형 기술개발사업 공고’를 발표했다.

기업수요맞춤형 기술개발사업은 중기부와 시가 매칭해 지원했던 산학연기술개발사업이 일몰됨에 따라 지역 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신설됐다.

이번 사업은 정부의 '제2의 벤처붐' 및 인천시 벤처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해 매출액 120억 이하(소기업) 제조벤처기업의 고부가 가치화를 목적으로 지원한다. 과제당 총사업비는 최대 1억원이며, 최대 7000만원(70% 한도) 내에서 지원하고, 과제기간은 7개월 이내이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기업의 우대(가점 10점) 및 과제의 자유 응모지원을 통해 기업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신청기간은 4월 1일부터 29일까지이며, 공고문은 인천광역시 홈페이지 및 인천테크노파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신청 사항 및 유의사항은 인천테크노파크에 문의하면 된다.

이남주 산업진흥과장은 “인천지역의 경우 지역 혁신성장을 위한 주체(벤처기업)의 수가 미흡하고, 제조벤처기업의 비중이 높다”며 “제조벤처기업의 경영성과 제고를 위해 제조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추진하는 정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