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직장인 14% “임금·성과급 삭감 압박”
상태바
코로나19에 직장인 14% “임금·성과급 삭감 압박”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3.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직장인 100명 중 14명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임금 삭감, 성과급 취소 등의 압박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8명은 구조조정 등 더욱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사진=리멤버]
[사진=리멤버]

리멤버는 ‘리멤버 커뮤니티’를 통해 참여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리멤버 커뮤니티는 같은 직무 사람들끼리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이다. 사용자는 일과 관련된 질문을 하거나 업계 이슈에 대해 토론할 수 있다. 지난 3월 6일 서비스를 시작했고, 비즈니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수준높은 질문과 답변들이 오가는 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다.

직장 내에서 어떤 변화가 일어났느냐는 질문에(중복 답변 가능) 52%는 ‘재택근무, 유연근무 등 근무 형태의 변화’를 꼽았다.

이어 △임금 삭감, 성과급 축소·미지급 등의 재정적 압박(14%) △조직원들의 불만으로 인한 사내 불화(9%) △구조조정 및 조직 개편(8%) 등의 변화를 경험했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달라진 것이 없다고 답한 직장인은 28%에 불과했다.

직무별로 보면 서비스직이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조조정 및 조직 개편’이 일어나고 있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서비스직(25%), 마케팅·홍보(14.5%), 경영관리(11.6%) 직군 순으로 높았다. 임금이나 성과급이 축소됐거나 미지급됐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문화·예술(50%), 서비스직(41.7%), 마케팅·홍보(22.4%) 직군 순으로 높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업무상 생긴 어려움에 대해서는 △외부 활동의 어려움으로 인한 영업 실적 감소(54%) △기존 계획을 수정해야 해 생기는 혼란(53%) △의사소통이 어려워져 비효율 늘어남(26%) 등이 꼽혔다.

이 역시 직무별로 다른 양상을 보였다.

△영업 △건설 △금융 직군은 ‘영업 실적 감소’를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은 반면, 마케팅·홍보, IT·인터넷, 유통, 무역 직군은 ‘기존에 세운 계획을 수정해야 해 생기는 혼란’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다.

응답자의 61.3%는 ‘코로나19로 인해 근무형태가 변했다’고 답했다. 이 중 전원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고 답한 인원은 19%였으며, 22.2%는 유연·단축 근무제를, 17.2%는 임산부∙유증상자 등 일부 인원만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생산직이나 영업직 등은 기존 근무형태를 유지하는 비율이 높았다. 생산직군 직장인들의 57.9%가 근무형태에 변화가 없다고 답했고, 영업직군 직장인들의 48%도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 디지털 인프라가 잘 구축돼있는 IT·인터넷 업계 종사자들은 72.8%가 코로나19 이후 근무형태가 변했다고 답했다.

최재호 드라마앤컴퍼니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비즈니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서로 활발히 정보를 공유하며 이 시국을 타계할 나름의 해법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