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봄철 어류 산란기 불법어업 합동 단속
상태바
충북도, 봄철 어류 산란기 불법어업 합동 단속
- 어류 산란기 4 ~ 5월 도·시군 합동 집중단속 실시
  • 김영원 기자
  • 승인 2020.03.3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충북취재본부 김영원 기자] 충북도는 4 ~ 5월간 불법어업 행위 다발지역을 중심으로 도·시군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불법어업 집중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봄철 산란기를 맞아 불법 어로행위에 따른 자원남획을 막아 내수면 수산자원의 지속적 이용 기반을 조성하기 위함이다.

내수면은 어류의 서식 공간이 한정적이기 때문에 산란철 불법어업 행위는 수산자원을 빠르게 고갈시키고 수생태계를 파괴할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한 번 파괴된 수생태계는 복원이 어렵다.

중점 단속대상은 ▲무면허·무허가·무신고 어업 및 면허·허가·신고내용 위반 ▲포획 금지기간·구역 및 체장 위반 ▲폭발물, 유독물 또는 전류 등 유해어법 ▲보트, 잠수용 스쿠버장비, 투망, 작살 등 사용이다.

※ 불법행위 적발 건 : ’16년(35건), ’17년(17건), ’18년(11건), ’19년(24건)

도는 불법어업자에 대해 불법어획물과 어구를 몰수하고 고발 조치하는 등 관련 규정에 따라 엄중 처벌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의 시설지원 융자사업 등 각종 지원 사업에서 배제한다.

도 관계자는 “불법어업 단속과 동시에 나들이 철 물가를 찾는 방문객들이 무지에 의한 불법행위 위반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홍보와 계도활동을 병행하여 불법어업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