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 자유특구 지정…‘콘트롤 타워’ 구축 필요
상태바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 자유특구 지정…‘콘트롤 타워’ 구축 필요
  • 변고은 기자
  • 승인 2020.03.30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규제자유특구 분포도 및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사진제공=강원연구원]
전국 규제자유특구 분포도 및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사진제공=강원연구원]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강원 춘천·원주 일대가 지난해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서 의료, 바이오 등 전문가를 중심으로 한 콘트롤 타워 구축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 24일 강원연구원 정책메모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지정의 의미와 과제’에 따르면 디지털헬스케어 신산업 고도화를 위한 구심점 역할 수행을 위해서는 도내 의료기기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한 콘트롤 타워(광역 디지털헬스케어 상생협력센터(가칭))구축 필요성이 제기됐다.

박상용 강원연구원 연구위원은 “콘트롤 타워는 강원도, 춘천시, 원주시를 비롯한 바이오, 의료기기 등 관련분야 산업체, 대학, 연구소, 의료기관, 지자체, 지원기관 등을 중심으로 구성돼야 한다”며 “이들은 유관부처 연계사업 유치 전략을 수립하고 광역 간 연계 활성화, 기업지원·유치방안모색, 관련 법·제도 개선안 마련 및 지원시스템 정비 등의 지원역할을 수행한다”고 설명했다.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춘천, 원주를 포함한 도내 18개 시·군의 산업 활성화와 연계산업 육성을 위한 중요한 기회다.

특히 바이오, 의료기기, IT, 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융·복합 산업 활성화를 위한 도내 산·학·연·병·관 중심 협력체계 조성의 기반이 될 수 있다.

또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융복합 분야 신규 일자리 창출과 융합형 미래 인재양성도 가능해지고 수요자 맞춤형 헬스케어 비즈니스 생태계 구축을 통한 시범사업 추진 등 신산업 고도화도 추진할 수 있다.

하지만 특례·임시허가 등 디지털헬스케어 상용화 및 고도화 촉진 기회를 바탕으로 ICT 융복합 헬스케어 신기술·신제품 개발 장애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성이 있다.

특례 현황은 의료정보 기반의 당뇨, 고혈압 원격의료 및 실시간 인프루엔자 백신 수요예측 시스템 실증, 응급 시 저선량 스마트 포터블 엑스선 진단시스템 실증 등이다.

아울러 의료사각지대 해소, 건강증진, 공공의료서비스 개선, 의료비용 절감 등 건강하고 질적으로 개선된 강원도 보건복지 안전망 구축이 가능하다.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역산업 육성을 위해 규제샌드박스 등 규제특례와 지자체·정부 투자계획을 포함한 특구계획에 따라 전국 14곳의 특구를 지정, 강원도는 원주, 춘천 일대(767.08㎢)가 해당된다.

도는 앞으로 4년간 410억원을 지원받아 바이오‧의료기기산업 융복합 디지털헬스케어 산업을 활성화 한다.

박 연구위원은 “그동안 법·규제로 인해 디지털헬스케어 주요 산업군 성장이 더딘 상황이었지만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계기로 전략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 국가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바이오, 의료기기, ICT 산업 등 연관 산업 간의 동반성장 기회와 최근 규제자유특구 내 투자유치 및 해외진출 등 지역 활성화 및 혁신성장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