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철원‧화천‧양구 갑‧을 후보자, ‘원팀’ 춘천 공동공약 발표
상태바
춘천‧철원‧화천‧양구 갑‧을 후보자, ‘원팀’ 춘천 공동공약 발표
허영 갑, ‘춘천국가정원도시 조성’·‘평화인터체인지 구축’ 제시
정만호 을, ‘사람-사람 잇는 SOC완성’·‘사람과 물류, 남북교류 협력 오작교 놓겠다’ 제시
이광재 선대위 “두 후보와 함께 제21대 국회에서 공약 추진되도록 할 것”
  • 변고은 기자
  • 승인 2020.03.30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총선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왼쪽부터)정만호 춘천·철원·화천·양구 을 후보, 원경환 홍천·횡성·영월·평창 후보, 이광재 민주당 강원 선대위원장(원주 갑), 허영 춘천·철원·화천·양구 갑 후보가 30일 민주당 강원도당에서 열린 ‘원팀’ 춘천 공동공약 발표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제21대 총선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왼쪽부터)정만호 춘천·철원·화천·양구 을 후보, 원경환 홍천·횡성·영월·평창 후보, 이광재 민주당 강원 선대위원장(원주 갑), 허영 춘천·철원·화천·양구 갑 후보가 30일 민주당 강원도당에서 열린 ‘원팀’ 춘천 공동공약 발표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제21대 총선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 갑·을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허영·정만호 후보가 30일 민주당 강원도당에서 원팀 춘천 공동공약을 발표했다.

춘천 갑 허영 후보는 ‘춘천 국가정원도시 조성’과 ‘평화인터체인지 구축’ 비전을 제시했다.

허 후보는 “춘천이 호반의 도시, 물의 도시로 알려져 있지만 물규제로 인해 지역발전이 저해돼 왔다”며 “물에 대한 발상을 전환해 호수를 테마로하는 국가정원을 전국에서 세 번째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춘천의 국가정원은 춘천의 백년 곳간으로 새로운 경제동력이 될 것”이라며 “캠프페이지 지역과 인근 중도, 의암호 수변지역을 지방정원으로 조성·지정하고, 강촌숲 조성 및 국제정원 디자인전 유치 등을 통해 국가정원으로 지정받겠다”고 구체적 계획을 제시했다.

춘천 평화인터체인지 도시 계획에 대해서는 “내륙종단철도 구축(춘천~원주), 퇴계역·북춘천역 신설, GTX-B노선 춘천 연결, 춘천을 거쳐 화천~양구~내금강까지 갈 수 있는 신금강선을 만들어 국내에서 손꼽히는 관광철로도 완성 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춘천 을 정만호 후보는 ‘사람과 사람을 잇는 SOC의 완성’과 ‘사람과 물류, 남북교류 협력의 오작교를 놓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정 후보는 “제2경춘국도 춘천 진입구간인 당림리에서 용산리 연결을 추진하는 한편 하중도와 서면을 연결하는 서면대교 신설을 통해 춘천 외곽순환 도로 구축을 완성시키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춘천까지 놓여있는 중앙고속도로를 화천을 거쳐 철원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내놓음과 동시에 중앙고속도로 화천~철원 연장을 다음 예비탕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추진, 2021~2025년 고속도로 5개년 계획에 반영시키겠다”고 각오를 다짐했다.

아울러 “향후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 북한 원산까지 연결할 경우 동해북부선철도와 연계해 유라시아 횡단철도를 거쳐 유럽으로 연결되는 교통망을 완성할 수 있다”며 “이와 같은 교통망이 완성되면 춘천을 비롯한 평화지역(접경지역)은 한반도 내륙물류의 중심지로 발돋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두 후보는 “춘천·철원·화천·양구를 미래 먹거리·일자리로 채워 지역경제를 살리겠다. 갑과 을 구분 없이 합심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광재 강원선대위원장은 춘천·철원·화천·양구 지역구 공통 공약으로 △캠프페이지 부지 활용 방안 △데이터센터 유치와 연계한 수도권 첨단 IT기업 이전 추진 방안 △은퇴 없는 현역도시 춘천 조성 방안 등을 제시했다.

이 선대위원장은 “이번 공약 이행을 위해 쉽지 않은 과정이 남았지만 허영·정만호 두 후보자와 힘을 모아 제21대 국회에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제는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이 아닌 일하고, 희망을 만드는 국회의원으로 선수교체가 돼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홍천·횡성·영월·평창 지역구인 원경환 후보는 홍천의 30년 숙원사업인 용문~홍천강 철도를 내년에 시행되는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포함해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