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재단,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13만 4천여건 보증서 발급
상태바
신용보증재단,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13만 4천여건 보증서 발급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3.3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이 보증지원을 받기 위해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에서 상담한 사례가 27일 0시 기준 약 30만 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절반 정도는 재단에서 보증서를 발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30일 이런 내용의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지원 현황을 발표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27일 0시 기준으로 전국 지역신용보증 재단은 총 29만8042건의 보증 상담 신청을 받았다. 이 중 13만4401건(45.1%)에 보증서를 발급했고 9만6928건(32.5%)에 대해서는 대출 실행이 완료됐다.

지자체별 신청대비 보증서 발급비율은 제주가 70.9%로 가장 높았고, 경남이 29.1%로 가장 낮았다.

중대본은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공급 대부분을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과 연계해 집행하고 있는데, 최근 수요가 폭증하면서 일부 재단에서 병목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에 중대본 회의에서 매주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집행 실적을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