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로 어려운 관광업계에 총 100억원 지원
상태바
서울시, 코로나19로 어려운 관광업계에 총 100억원 지원
여행업체 1000곳 500만원, 5인 미만 사업장 무급휴직자 월 50만원 지원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3.30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관광재단]
[사진=서울관광재단]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자국민 해외여행을 금지하거나 빗장을 걸어 잠그는 국가가 늘어나면서, 관광산업 피해규모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영세 여행업계를 보다 실질적이고 직접적으로 지원하고자 ‘서울형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는 먼저 총 50억원 예산을 투입해, 서울 소재 1000개 여행업체(최소 5년 이상 여행업을 운영한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에 각 500만원씩 사업비를 지원한다. 사실상 개점휴업 중인 여행업체가 코로나19 진정 이후 관광시장이 회복되는 시기에 빠르게 대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업체가 여행상품을 새롭게 발굴하고, 콘텐츠 고도화와 시스템 및 플랫폼 개선 등 기반을 조성하는데 필요한 사업비용 일부를 서울시가 지원하게 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별도 선정과정을 거쳐, 기준에 적합한 업체를 선별하고, 지원금을 지급한다.

금년도 2~3월 월매출 평균액이 전년도 월매출 평균액 대비 75% 이상 감소한 업체 중 매출액 감소비율이 높은 업체를 우선 대상으로 고려한다. 또 여행상품 기획 및 개발에 대한 사업계획 등을 심사해 총 1000개 업체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업체에는 재정적 지원과 함께 전문가 현장 컨설팅도 실시해 사업 실효성을 높이고, 업계 자생력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여행업체뿐 아니라 사각지대에 놓인 종사자에 대한 지원에도 나선다. 서울시는 ‘5인 미만 소상공인’ 업체 무급 휴직자에게 고용유지 지원금을 지급해 정부가 발표한 ‘고용유지지원 대책’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관광산업에는 50억원을 별도로 할당, 소상공인 관광사업체 1곳 당 2명 무급 휴직자에게 각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 간 무급휴직 수당을 지급할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시는 업계 종사자들의 피부에 와 닿는 현실적인 지원방안을 고심한 끝에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며 “보다 직접적인 지원과 함께 장기적으로는 업계의 자생력도 높이는 계기가 돼 어려움에 처해 있는 여행업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