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양산갑·을 원팀 … 주말 첫 합동선거운동 가져
상태바
민주당 양산갑·을 원팀 … 주말 첫 합동선거운동 가져
김두관·이재영 후보 선관위 등록 후 전통시장, 대형마트 등 돌며 선거운동 돌입
  • 최태희 기자
  • 승인 2020.03.3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재영 후보 선거캠프]
김두관 후보(왼쪽)와 이재영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이재영 후보 선거캠프]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최태희 기자] 총선이 17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양산갑·을에 출마한 김두관, 이재영 두 여당 후보는 선관위 후보등록 이후 첫 주말인 28일 민심청취를 위해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등을 돌며 합동 선거운동에 나섰다.

4·15 총선 최대의 격전지로 뽑히는 경남 양산갑·을에서 지난 23일 양산갑·을 원팀 구성완료 후 29일 주말을 맞아 이재영(양산갑), 김두관(양산을)후보가 양산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에서 오후 2시 첫 합동선거운동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후보들의 얼굴 알리기는 대체로 차분하면서 유권자와 일정한 거리를 두고 눈인사를 하는 방식이 주를 이뤘다.

양산갑에 이재영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되는 만큼 시민들께 명함을 드리기조차 조심스럽다"면서 "양산갑·을 원팀이 반드시 승리 할수 있도록 엄중하고 겸손한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 후보는 "이번 선거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 치르는 사상 초유의 선거"라면서 "코로나가 더는 확산하지 않도록 성공적 방역을 통해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집권 여당후보로 책무를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양산을 김두관 후보는 “촛불 시민혁명을 완성하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서 대통령님 사저가 있는 양산을과 갑도 승리해야지만 경남 전체에서도 의미 있는 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를 감안 '조용한 선거·창의적 유세'를 한다는 지침을 세웠다. 구체적으로 ▲공감과 책임의 언어 사용 ▲온라인 강화 ▲스마트 콘텐츠 활용 ▲정의롭고 공정한 선거운동 등의 방법을 안내하는 매뉴얼을 배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