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청사진 나왔다
상태바
3기 신도시 청사진 나왔다
왕숙·교산·계양 마스터플랜 공모 당선작 발표
신도시 도시계획에 반영…연내 지구계획 수립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3.3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왕숙 지구 최우수작 조감도(지구계획 수립 시 변경 가능). [사진=국토교통부]
남양주왕숙 지구 최우수작 조감도(지구계획 수립 시 변경 가능). [사진=국토교통부]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3기 신도시 가운데 남양주 왕숙과 하남 교산, 인천 계양지구에 대한 기본구상이 마련됐다. 도보 10분 거리에 지하철 등 대중교통 시설을 배치하고 다양한 특화구역을 지정한다.

30일 국토교통부와 LH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3기 신도시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공모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공모는 기존의 평면적 계획 방식(2D)과 달리 기본구상과 함께 특화구역에 대한 3D로 수립하도록 했다. 전체적인 사업계획과의 연계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공모는 친환경·일자리·교통친화 등 3기 신도시 개발컨셉을 구체화하기 위해 시행됐다. 도시·건축분야 전문기업 11곳이 참가했고, 도시, 건축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1차 서류심사(기술검토), 2차 본심사(토론·발표) 등을 거쳐 최우수 당선작을 선정했다.

냠양주 왕숙지구는 디에이그룹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이 낸 ‘공생도시’가 최우수 당선작으로 선정됐다. 주변 도시와 교류하고 상호 보완 및 성장하는 밑그림이다. 친환경문화복합·사회경제복합·비즈니스복합 등 3개 중심 생활권을 조성하고 주거지 반경 500m 안에 공원과 학교 등 공공시설이 포함된 9개 근린생활권을 구분한다.. 모든 생활권은 공원과 녹지로 연결된다.

집에서 도보로 10분 안에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과 S-간선급행버스체계(BRT), 퍼스널모빌리티 등과 연계해 지구 내 첨단산업단지나 벤처타운 등으로의 출퇴근 시간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신도시의 관문인 GTX-B·경춘선·S-BRT 통합 플랫폼은 랜드마크로 조성된다.

하남 교산지구는 경간도시디자인 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이 제출한 더불어 발전하는 ‘공존과 상생의 공생도시, 코리빙 플랫폼’이 선정됐다. 교산지구를 자족중심과 주거중심 생활권으로 구분하고 보행 중심의 12개 소생활권으로 세분화했다. 자족중심은 도로망을 따라 4곳으로 구분된다. 주거중심은 학교와 대중교통 결절점을 중심으로 8곳으로 세분화된다. 지하철 신설역을 중심으로 3곳을 상업·문화·생활SOC가 집적된 역세권 복합용지로 만든다.

중부고속도로로 단절된 자족중심 생활권과 남·북을 연결하기 위해 해당 지역을 특화구역으로 설정한다. 단절 생활권을 연결하는 인공도시공원을 설치해 상업·업무·주거·문화가 어우러지는 미래형 복합용지를 만든다. 특화구역 지하층은 BRT와 지하도로, 공유주차장 등 첨단 교통 물류 기능을 담는다. 지상층은 덕풍천과 공원 등 자연 네트워크를 구성한다. 상층부는 인공데크공원으로 도로단절을 극복한다.

인천 계양지구 당선작은 싸이트플래닝 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이 낸 ‘2030 계양, 마음을 연결하는 초시대의 신도시 하이퍼 테라시티’다. 계양지구에서 김포공항역과 부천종합운동장역을 이어주는 S-BRT가 교차로에서 막힘 없이 운행되도록 입체노선을 제안했다. 주거단지 등에서 도보 8분 안에 S-BRT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역사계획도 마련했다.

지구 서측 계양산에서 동측 굴포천 동서방향을 사선으로 연결하는 녹지축이 설정된다. 공원과 녹지가 모든 생활권에서 200m 이내다. 굴포천을 중심으론 생태습지와 주변 산책로가 조성된다. S-BRT 노선과 굴포천 녹지축 교차점은 특화구역이다. 복합환승센터와 기업 및 상업용지, 스타트업 캠퍼스 등이 어우러지는 첨단산업 클러스터로 조성된다.

지구별 최우수 당선작은 4월1일부터 공모전 수상작 온라인 전시관에서 볼 수 있다. 당선된 업체엔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용역 수행권과 도시설계분야 총괄계획가 지위가 부여된다. 교통과 환경 등 분야 총괄계획가와 함께 3기 신도시 지구계획을 연내 수립한다.

이달 초 지구지정된 고양 창릉의 경우 상반기 안에 도시 기본구상 마련을 위한 국제 지명초청 설계공모를 진행한다. 부천 대장 등도 상반기 지구지정이 완료되는 대로 후속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한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지구지정이 완료된 곳 가운데 사업 속도가 빠르고 입지가 뛰어난 곳은 내년부터 입주자모집이 시작된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무주택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이 차질없이 추진되고 있다”면서 “30만호 계획 중 가장 핵심인 3기 신도시가 이번 공모 당선작을 토대로 미래 도시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