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신사업 비중 확대 나선다…모빌리티 전문가 영입
상태바
현대오토에버, 신사업 비중 확대 나선다…모빌리티 전문가 영입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3.3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동순 현대오토에버 미래성장사업부 상무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현대오토에버가 모빌리티 서비스 프로바이더로서의 역할 강화와 '스마트X' 등 신사업 비중 확대에 나선다.

현대오토에버는 30일 미래성장사업부장으로 민동순 상무(사진)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민 상무는 SK그룹에서 티맵, 렌터카 사업 등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개발하고 성장전략 수립을 총괄한 모빌리티 전문 경영인이다. 카 라이프 전략실장을 역임하며 차량 음성인식 등 20건의 특허를 발명하기도 했다.

현대오토에버는 이번 미래성장사업부장 선임을 시작으로 신성장 전략 사업을 중심으로 혁신성장을 도모한다. 스마트 모빌리티, 팩토리 등 스마트X 영역에서의 핵심 기술 개발이 상품 개발로 이어지는 밸류체인(Value Chain)을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