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컨트리 가수 조 디피,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상태바
미국 컨트리 가수 조 디피,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3.3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디피.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미국 인기 컨트리 가수 조 디피(61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29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조 디피는 이날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사망했다. 앞서 그는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그는 1990년대 미국 내 컨트리 음악의 선두 주자로 5곡을 빌보드 '핫 컨트리 송스 차트' 1위에 올렸다. '홈' '서드 록 프롬 더 선' '픽업 맨' '비거 댄 더 비틀스'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특히, '세임 올드 트레인'이라는 곡은 그래미 '최우수 컨트리 컬래버레이션 보컬' 부문 공동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