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野라도 경제 살리는 제안이라면 밀당 없다”
상태바
文대통령 “野라도 경제 살리는 제안이라면 밀당 없다”
“황교안 대표 구체적인 추가 제안 오면 진지하게 검토할 것”
  • 안중열 기자
  • 승인 2020.03.2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40조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위한 채권 발행 제안에 대해 ‘구체적인 추가 제안’을 전제로 한 수용 의사를 재확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그동안 문 대통령의 발언 진의에 대한 다양한 해석의 보도들에 따른 혼선을 줄이고자 이후 나온 대통령의 추가 발언을 전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엄중한 경제 상황인 만큼, 경제 살리는데 도움이 된다면 누가 제안해도 검토할 수 있다”라면서 “야당이라도 좋은 제안해오면 검토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누구든 좋은 제안을 해오면 검토한다”라면서 “밀당(밀고 당기다)하지도 않을 것이고, 또 밀당할 일이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각종 언론보도를 통해 빚어지는 혼선을 줄이고, 황 대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기본적인 방침을 명확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황 대표의 40조원대 국민채 발행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안을 주면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관련 협의체를 구성하자’는 황 대표측의 제안에 대해선 “아직 보다 구체적인 제안은 없었다”라면서 “제안이 와야 협의체 구성도 생각해볼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초·중·고교 등의 개학 연기 문제와 관련해선 “이해당사자가 상당히 많고 엇갈릴 수도 있는 문제로 기류를 제가 언급하기는 조심스럽다”라면서 “교육당국이 결정해서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의 코로나19 방역상황’에 대해서는 “외교‧안보의 문제인 북한 상황에 대한 언급은 적절치 않다”라면서 “한국 정부로서는 3월 1일 제안했던 남북 보건·방역 협력문제만 다시 한 번 상기시켜 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