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KPMG "코로나19로 국내 17개 산업중 16개 부정적"
상태바
삼정KPMG "코로나19로 국내 17개 산업중 16개 부정적"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27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정KPMG]
[사진=삼정KPMG]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내 17개 산업 중 16개 산업이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삼정KPMG는 27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 경기 둔화로 한국 실물경제를 지탱하는 주력 산업 곳곳에서 위험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삼정KPMG는 국내 17개 주요 산업 중 게임 산업을 제외한 16개 산업이 코로나19 사태로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보고서는 금융산업의 건전성 악화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은행은 국내외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순이자마진율(NIM)이 감소하면 수익성이 악화하고 연체율이 오를 수 있다.

증권산업은 운용 실적, 기업공개(IPO) 시장 경색, 해외투자 부문 부진이 예상되는 가운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위험노출액 관리가 필수다.

또 경기 침체 시 보험 산업 신규 보험판매 감소, 해약 증가, 대출채권 연체율 상승, 자산운용 수익성 감소가 우려된다. 카드사는 소비심리가 위축하고 가계 소득이 감소하면 매출 실적 하락이 불가피하며, 대출 차주 상환능력에 따른 건전성 악화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또 자동차, 반도체, 휴대전화 등의 산업도 글로벌 공급망·가치사슬 재점검이 필요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리스크 관리에 각별히 중점을 둬야 한다.

아울러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어려움을 겪는 해운, 항공, 호텔, 패션 등의 산업에서도 위험 신호가 포착되고 있다. 삼정KPMG 관계자는 "코로나19가 국내외 경제에 영향을 끼치는 가운데 기업은 '산업 기상도'를 점검하고 위기에 대비하기 위해 재무 유동성 관리와 세무 이슈 분석 등 비상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