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광재 후보 과거 선거시 전과기록 누락 해명하라”
상태바
통합당 “이광재 후보 과거 선거시 전과기록 누락 해명하라”
민주당 “당시 경찰청으로부터 발급받은 내용 사실 그래도 기재했을 뿐”
  • 변고은 기자
  • 승인 2020.03.2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강원도당 함종국 강원선대위 총괄본부장이 27일 통합당 도당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원주 갑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후보 이전 절도 및 공문서위조 등 전과에 관한 의혹에 대해 해명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함종국 강원선대위 총괄본부장이 27일 통합당 도당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원주 갑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후보 이전 절도 및 공문서위조 등 전과에 관한 의혹에 대해 해명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미래통합당 함종국 강원선대위 총괄본부장이 27일 통합당 도당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원주 갑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후보 이전 절도 및 공문서위조 등 전과에 관한 의혹에 대해 해명할 것을 촉구했다.

함 본부장은 “이 후보는 지난 17·18대 국회의원선거와 2010년 도지사 선거를 출마했었으며 올해 4·15 총선은 4번째로 출마하는 공직선거”라며 “그동안 출마했던 선거에서는 공보물에 포함되지 않았던 절도, 공문서위조 등 전과이력이 이번 총선에 전과라고 신고내역에서 새롭게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새롭게 드러난 위 범죄들은 이 후보가 출마했던 기존 선거이전에 행한 범죄행위이고 확정된 판결이었다”며 “기존 선거 공보물에는 제18대 국회의원선거 때 국가보안법 위반 외에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본인의 범죄행위와 관련해 강원도민들의 알권리를 위해 판결문을 공개해야 한다”며 “기존 선거 당시 전과기록을 공보물에 기재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성명서를 통해 “이 후보의 앞서 두 차례의 총선출마와 2010년 도지사 출마 당시 국가보안법과 연관된 절도와 공문서위조 사실이 포함되지 않은 것은 당시 경찰청으로부터 발급받은 ‘공직후보자 범죄경력회보서’에 포함되지 않아 사실 그대로 기재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발급받은 ‘공직후보자 범죄경력회보서’에도 절도 및 공문서위조가 빠진 기록과 포함된 기록이 함께 돼 있어 후보자측은 포함된 기록을 근거로 예비후보로 등록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후보 측에서 경찰청에 문의한 결과 과거 오래된 전과 기록의 경우 전산입력 과정에서 경찰과 검찰의 기록 불일치가 있을 수 있고 이로 인한 오류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미래통합당은 강원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향한 정책과 공약으로 이번 선거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