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경기도는 빠른데 대구시는 느린 이유?" 긴급 생계지원자금 해명에 나서
상태바
대구시, "경기도는 빠른데 대구시는 느린 이유?" 긴급 생계지원자금 해명에 나서
대구 예산은 1조 4200억원 규모, 이 중 국가에서 5천100백억원 직접 집행
  • 남동락 기자
  • 승인 2020.03.27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브리핑[사진=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브리핑[사진=대구시]

[이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대구시는 최근 지역예산과 긴급생계지원금 논란에 대해 27일 해명자료를 내놨다.

대구시는 해명 자료에서 "지난 17일 국회를 통과한 정부 추경 예산 11조 7천억원 중에서대구경북지역예산은 2조 3천 6백억원"이라고 말하고 "대구는 이 중에서 61%에 해당하는 1조4200억원 정도"라고 밝혔다.

이 중에서 대구시는 "재난대책비, 피해점포 업종지원 등 국고 보조금 9100억은 대구시가 집행하고 소상공인 금융지원 등 5100억원은 국가에서 직접 집행에 나선다"고 밝혔다.

또 대구시는 1차 추경에서 중앙부처가 확정 교부한 저소득층, 아동돌봄, 노인일자리 소비쿠폰, 긴급복지 지원 등 국고보조금 3,329억 원과 시비 3,270억 원을 합쳐 총 6,599억 원을 반영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 외에도 대구시는 긴급 생계자금 지원과 관련하여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해명을 했는데 '타 시ㆍ도는 현금으로 지급하는데 왜 대구는 선불카드로 지급하는가'에 대한 지적에 대해서 "대구시가 지금까지 확인한 바로는 긴급 생계자금 지급을 준비 중인 10개 광역 지자체 중 서울시는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인천은 지역화폐 또는 온누리상품권, 경기도는 지역화폐, 광주‧대전‧경남은 선불카드로 지급하는 등 현금으로 지급하는 곳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또 대구시가 타 시ㆍ도에 비해 선거일 이후로 지급이 너무 늦지 않는냐에 대한 지역 정치권의 지적에 대해서도 "대구시와 서울시, 대전시가 4월 초순에 지급할 예정"이라고 말하고 "타 시․도는 4월 중순에나 지급할 계획으로 대구시의 지급시기가 타 시․도에 비해 결코 늦은 것이 아니며 오히려 빠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전 도민 대상 일괄 지급하여 신청과 검증절차가 필요 없는 상황으로 상대적으로 빨리 지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대구시는 해명자료에서 "대구시가 한시적이면서 사용업종이 제한된 선불카드와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하는 것은 지역 내 피해가 심각한 전통시장 등에 신속하게 사용하도록 함으로써 소비가 경제회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라고 덧 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