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김성순 예비후보, 춘천·철원·화천·양구 을 출마 포기 선언 발표
상태바
민생당 김성순 예비후보, 춘천·철원·화천·양구 을 출마 포기 선언 발표
“민생당 강원도당 위원장직과 본 후보 등록 포기할 것”
  • 변고은 기자
  • 승인 2020.03.27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당 김성순 춘천·철원·화천·양구 을 지역구 예비후보자가 27일 춘천시청 브리핑룸에서 도당 위원장직을 내려놓고 본 후보 등록 포기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민생당 김성순 춘천·철원·화천·양구 을 지역구 예비후보자가 27일 춘천시청 브리핑룸에서 도당 위원장직을 내려놓고 본 후보 등록 포기 선언을 발표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민생당 김성순 춘천·철원·화천·양구 을 지역구 예비후보자가 27일 춘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 포기를 선언했다.

이날 김 예비후보는 “민생당 강원도당 위원장직을 내려놓고 국회의원 본 후보 등록을 포기하고 한 명의 군민으로 돌아가 생존을 위한 투쟁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100여일 동안 긴 여정의 선거운동을 통해 지역구민들의 애환과 절규를 들으며 가슴이 찢어짐을 느꼈고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 책임감에 열심히 최선을 다해왔지만 모든 것이 허사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집의 문패가 바뀌었지만 중도보수의 뜻을 지키고자 온갖 유혹을 뿌리치고 바른미래당에 남아 여기까지 왔지만 결과는 버림이었다”며 “26일이 본 후보 등록임에도 불구하고 하루 전 25일 2명의 후보가 공천을 받았다. 공천 절차 과정에서 최소한 지역 여론 조사 문의에 대한 부분이 강원도당과 얘기가 돼야함에도 아무런 얘기가 없었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김 예비후보는 “공천 결과를 최고위 회람을 통해 확인한 것이 다인 상황”이라며 “오늘 오전까지도 중앙당에서 아무 말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생당 중앙당에서 공천을 받은 2명의 후보자는 홍천·횡성·영월·평창 지역구에 유재규 전 국회의원과 원주 을에 안재윤씨다. 안재윤씨는 26일 후보 등록을 한 상태다.

1933년생인 유 전 국회의원은 25일 공천을 받았지만 아직 후보등록을 안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