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상태바
전남경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 신영삼 기자
  • 승인 2020.03.2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지방경찰청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디지털 성범죄 척결에 나선다. [사진=전남지방경찰청]
전남지방경찰청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디지털 성범죄 척결에 나선다. [사진=전남지방경찰청]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전남지방경찰청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디지털 성범죄 척결에 나선다.

전남경찰은 최근 ‘N번방 사건’과 관련, 피의자와 참여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신상공개를 요청하는 국민적 여론이 집중된 가운데 디지털 성범죄 척결을 목표로 지방청 1부장을 단장으로 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고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엄정한 단속과 피해자 보호활동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26일 현판식을 가진 특별수사단은 디지털 성범죄 수사, 디지털 증거분석, 피해자 보호, 수사관 성인지 교육 등을 담당하는 부서로 구성해 당초 6월말까지 예정된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을 연말까지 연장해 수사역량을 총동원해 집중 단속을 추진한다.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은 텔레그램 등 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다.

외국 수사기관, 글로벌 IT기업 등과의 국제공조를 통해 해외기반 SNS 등을 이용하는 디지털 성범죄도 반드시 검거된다는 인식과 함께 기소전 몰수보전과 국세청 통보 등을 통해 범죄수익금을 환수해 더 이상 우리 사회에 디지털 성범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여성가족부,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함께 불법 촬영물을 신속히 삭제·차단하고 피해자 상담 연계, 법률·의료지원 등 피해자 보호·지원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수사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사관들을 대상으로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지속 실시해 경각심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전남지방경찰청 문영상 사이버수사대장은 “디지털 성범죄는 사람의 영혼을 파괴할 뿐 아니라 사회 공동체의 존립 기반마저 위협하는 중대범죄인 만큼, 전남경찰은 이러한 악질적인 범죄행위를 완전히 척결하겠다는 각오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 생산자와 유포자는 물론 가담, 방조한 자도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