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청산·노화·소안·보길 관광객 통제
상태바
완도군, 청산·노화·소안·보길 관광객 통제
  • 신영삼 기자
  • 승인 2020.03.2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도군이 해남 땅끝항에서 노화,보길 방문객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실시하고있다. [사진=완도군]
완도군이 해남 땅끝항에서 노화,보길 방문객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실시하고있다. [사진=완도군]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전남 완도군이 오는 28~29일, 4월 4~5일, 4일 간 청산도와 노화, 소안, 보길도를 찾는 관광객 승선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군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청산도 슬로걷기축제를 취소했음에도 봄철을 맞아 주말에 청산도를 찾는 관광객이 1300여명에 달하고, 노화, 소안, 보길도를 찾는 관광객이 늘고 있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상황이다.

이에따라 완도군은 여객선 매표 시 주소를 확인해 청산, 노화, 소안, 보길도 관광객 방문을 통제하기로 결정했다.

통제 대상은 주민등록상 완도군에 주소를 두지 않은 타 지역 거주자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완도를 찾아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지만 코로나19 사태의 엄중함을 고려해 청산, 노화, 소안, 보길 방문 통제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완도군은 방문 통제 외에도 매일 2회 이상 여객선터미널 및 여객선실 내 소독과 승선객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