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음식점도 ‘사회적 거리 두기’…테이블 세팅지 30만장 지원
상태바
성남시, 음식점도 ‘사회적 거리 두기’…테이블 세팅지 30만장 지원
코로나19 예방…음식점 3000곳 손님들 마주 보지 않고 식사하기 유도
  • 김승희 기자
  • 승인 2020.03.27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에서 제작한 '사회적 거리두기' 테이블 세팅지. [자료=서남시]
성남시에서 제작한 '사회적 거리두기' 테이블 세팅지. [자료=서남시]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성남시는 코로나19 예방책의 하나로 오는 30일 음식점 3000곳에 ‘사회적 거리 두기’ 테이블 세팅지 30만장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테이블 세팅지는 음식점에서 숟가락과 젓가락을 올려놓을 때 받침으로 사용하는 위생 종이다.

각 음식점 식사 테이블에 일렬, 또는 지그재그로 깔아놔 손님들이 마주 보지 않고 식사하기 실천을 유도한다.

“이 자리에만 앉아주세요”를 구호로 한 사회적 거리 두기 세팅지는 성남시 로고,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수칙을 적은 문구로 디자인했다.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 시설 외부에서 줄 서는 경우 최소 1m 거리 유지, 종사자와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출입구와 시설 내 각처에 손 소독제 비치 등이다.

시는 최근 코로나19가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해 음식점 영업자와 손님의 불안한 심리를 해소하려고 사회적 거리 두기 유도 방안을 이같이 고안했다.

이경자 식품안전과장은 “적절한 거리 두기 통제 수단이 없어 고민하는 음식점 주인과 감염증을 걱정하는 손님 모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세팅지에 적어 놓은 코로나19 예방 수칙도 실천으로 옮겨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