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코로나19 5번째 확진자 나와
상태바
남동구, 코로나19 5번째 확진자 나와
  • 신윤철 기자
  • 승인 2020.03.2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남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다섯 번째 확진자가 나와 인천의료원 음압병실로 이송해 격리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구의 다섯 번째 확진자로 판정된 A씨(여,20대,논현고잔동)는 미국 교환학생으로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A씨는 입국 후 모바일 자가진단 앱을 설치해 기침, 가래, 어지러움증 등의 의심증상을 입력했고, 25일 남동구 보건소 직원이 이를 확인하고 검사를 권유해 같은날 저녁 6시 남동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으며, 26일 오후 2시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26일 확진판정을 받기 전까지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구 보건소는 A씨의 동거가족 및 당일 선별진료소 근무직원에 대한 검체를 채취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26일 A씨 거주지에 대한 방역소독 작업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