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코로나19 고통 분담 4개월분 급여 30% 1200만원 기부
상태바
이용섭 광주시장, 코로나19 고통 분담 4개월분 급여 30% 1200만원 기부
  • 송덕만 기자
  • 승인 2020.03.2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6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고통을 함께 하기 위해 1200만원을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오후 시청 3층 접견실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고통을 함께 하기 위해 4개월분 총 급여의 30%에 해당되는 1200만원을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상원 회장에게 전달했다. [사진=광주광역시청]
이용섭 광주시장이 26일 오후 시청 3층 접견실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고통을 함께 하기 위해 4개월분 총 급여의 30%에 해당되는 1200만원을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상원 회장에게 전달했다. [사진=광주광역시청]

이용섭 시장은 26일 오후 광주시청 접견실에서 4개월분 총 급여의 30%인 1200만원을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이 시장은 월급의 30%를 4개월 동안 기부할 계획이었으나 적은 금액이나마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빨리 전달되도록 하기 위해 4개월분을 미리 기부키로 했다.

이 시장은 “그동안 우리 시민들께서 보여주신 십시일반의 힘과 지혜는 코로나19 사태의 종식을 앞당기고 우리 사회가 다시 일어서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더욱 비상한 각오로 물샐 틈 없는 지역 내 방역안전망을 갖춰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촘촘한 경제안정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시민의 건강과 서민경제를 동시에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이 시장이 기부한 급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재난 취약계층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쓰일 예정이다.

한편 이용섭 시장은 코로나19 고통받고 있는 대구 환자들을 위해 가장 먼저 ‘병상연대’를 제안하는 등 위기의 순간에 솔선수범의 리더십을 발휘해 나눔과 연대의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