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코로나19 극복 위해 60억원 규모 기금 조성
상태바
바이낸스, 코로나19 극복 위해 60억원 규모 기금 조성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3.2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바이낸스]
[사진=바이낸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인 바이낸스 자선 재단(BCF)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신규 펀딩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BCF는 ‘코로나19에 맞서는 가상자산(#CryptoAgainstCOVID)’ 캠페인을 론칭해 500만 달러(약 60억원) 상당의 구제 기금을 마련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기금은 한국과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이란, 터키, 미국, 영국 등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국가들에게 보낼 의료용품을 구입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기금은 BNB, BTC, BUSD, XRP로 모금된다.

해당 기금은 총 3가지 단계에 걸쳐서 준비된다. 초기 100만 달러(약 12억원)은 바이낸스에서 기부를 하게 되며 #CryptoAgainstCOVID 소셜 미디어 캠페인을 통해 트위터 리트윗 1개당 1달러 기부로 책정해 바이낸스에서 총 200만 달러(약 24억원)를 추가로 기부한다. 

이어 일반인 기부 12억원에 1:1 매칭으로 바이낸스에서 추가 12억원을 기부할 예정이다. 일반 기부 참여는 BCF 홈페이지 내 펀딩 프로젝트로 나와있는 ‘Crypto Against COVID’를 통해 가능하다.

BCF는 코로나19가 발병한 이후 피해자들과 의료진들을 위한 지원을 해왔다. 올해 1월 ‘우한 사태 해결을 위한 바이낸스’ 사업을 시작했으며 중국 내 바이러스 퇴치 지원을 위해 140만 달러(약 17억원) 상당의 기금을 마련했다. 이 기금으로 전 세계로부터 적합한 의료 지원품을 찾아 감염 지역의 수많은 병원에 전달하고 있다.

해당 기금으로 총 300개 이상의 병원과 의료팀에 전달한 물품은 3월 20일 기준으로 장갑 36만6000쌍, 마스크 56만800여개, 살균 소독제 5대, 5톤 상당의 소독제, 손 세정제 5280병, 검진 세트 2만여 개, 보호복 7850개, 고글 2만개, 산소발생기 388개, 살균등 1000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