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G20 화상정상회의…기업인 입국제한 면제 ‘관심사’
상태바
문 대통령 오늘 G20 화상정상회의…기업인 입국제한 면제 ‘관심사’
韓 경험 공유·경제교류 필요성 강조…‘기업인 입국제한 예외’ 진전도 관심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3.26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이 25일 송파구 씨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25일 송파구 씨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적 공조방안을 모색하는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26일 개최된다.

이날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G20 정상들이 참여하며 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스위스, 베트남, UAE, 세네갈 등 7개국도 초청국 형식으로 참석한다.

이번 정상회의는 G20 정상들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특히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예정이다.

방역·경제 협력에 힘을 모으겠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기업인 입국제한 면제 조치에 관해 진전사항이 반영될지도 관심을 끈다.

문 대통령은 알파벳 순서에 따라 15번째로 발언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필수적인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