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에스엠면세점’ 시내면세점 특허권 반납 결정
상태바
하나투어 ‘에스엠면세점’ 시내면세점 특허권 반납 결정
25일 이사회에서 결정…9월 30일까지 영업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3.2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엠면세점 서울 시내면세점이 있는 하나투어 본사. [사진=하나투어]
에스엠면세점 서울 시내면세점이 있는 하나투어 본사. [사진=하나투어]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전세계 여행이 사실상 중단된 가운데 관련 산업인 면세점도 직격탄을 맞았다. 이에 따라 중소·중견 면세점 사업자 에스엠면세점이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권 반납을 결정했다.

하나투어 계열사인 에스엠면세점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권 반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 시내면세점은 관할 세관과 협의해 9월 30일 영업을 종료를 예정하고 있다.

반납사유로는 ‘코로나19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수익성이 한층 악화될 것으로 우려돼 특허권 반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에스엠면세점은 이달 5일에는 인천공항 1터미널 신규사업자 입찰을 포기하기도 했다.

에스엠면세점은 2015년 서울 시내면세점을 운영할 첫 중소·중견 사업자로 선정됐으며, 2016년 공평동 하나투어 본사 건물에 면세점을 개장했다. 인천공항에서 제1터미널 2개 출국장 면세점과 1개 입국장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에스엠면세점 관계자는 “중견기업으로 분류돼 정부 지원에서 제외돼 더 힘든 여건”이라며 “시내면세점 영업 종료시 정직원은 인천공항으로 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