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왕위계승 서열 1위' 찰스 왕세자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영국 '왕위계승 서열 1위' 찰스 왕세자 코로나19 확진
주말에 스코틀랜드 건너간 뒤 검사받아…왕실 "여왕은 건강"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3.2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찰스 왕세자와 부인 커밀라 파커 볼스. [EPA=연합뉴스]
영국 찰스 왕세자와 부인 커밀라 파커 볼스. [EPA=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71) 왕세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 BBC 방송에 따르면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클래런스 하우스는 이날 찰스 왕세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을 알렸다.

다만 찰스 왕세자는 가벼운 증상 외에는 좋은 건강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찰스 왕세자의 부인인 커밀라 파커 볼스(콘월 공작부인·72)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감염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권고에 따라 찰스 왕세자 부부는 스코틀랜드에 있는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찰스 왕세자 부부는 22일 비행기를 타고 스코틀랜드로 건너갔다.

BBC는 왕세자 부부가 정기 항공편을 이용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부부는 이어 23일 코로나19 테스트를 받았고, 24일 저녁 찰스 왕세자만 양성으로 판정됐다.

클래런스 하우스 대변인은 "왕세자 부부는 코로나19 검사에 필요한 기준을 충족해 애버딘셔에 있는 국민보건서비스(NHS)에서 검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최근 찰스 왕세자가 여러 건의 공무를 수행했기 때문에 어떻게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밝히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고 밝혔다.

찰스 왕세자의 확진 소식으로 어머니인 엘리자베스 2세(93) 여왕의 감염 우려도 제기된다.

다만 찰스 왕세자는 확진 판정 12일 전인 이달 12일 마지막 공무를 수행했는데, 이날 여왕을 만난 뒤로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왕실 관계자는 "여왕은 좋은 건강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