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에버랜드, ‘카카오 T 주차 시스템 구축’ 추진
상태바
카카오모빌리티-에버랜드, ‘카카오 T 주차 시스템 구축’ 추진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3.26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삼성물산 리조트부문과 손잡고 국내 최대 테마파크인 에버랜드에 '카카오 T 주차'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다음 달 중 시스템을 먼저 도입한 후 서비스 오픈을 준비해나갈 계획이다.

카카오 T 주차는 2400만 회원을 보유한 카카오 T 앱에서 주차의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스마트 주차 서비스다.

이번 협력으로 에버랜드 방문객에게는 보다 편리한 주차 경험을, 에버랜드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주차장 운영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 T 주차를 이용하는 에버랜드 방문객들은 △실시간 이용 가능한 주차장 확인 △주차장 길안내 △자동 입출차까지 주차 전반의 과정을 카카오 T 앱을 통해 편리하게 제공받을 수 있다. 이용을 원하는 주차장이 만차일 경우 가장 가까운 인근 주차장까지의 경로도 추가로 안내받을 수 있다.

발레파킹 서비스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T 주차에서 사전 예약하면 주차장 만차 여부와 관계없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발레파킹은 카카오 T 주차 운영 요원이 직접 진행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보다 획기적인 주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클라우드 기반의 ‘카카오 T 주차 관제 솔루션’도 적용한다. △주차장 설비 운영 △현장 인력 배치 통합 관리 △빅데이터 기반의 주차장 혼잡도 예측 기술 등을 접목함으로써 에버랜드 방문객들의 주차 시간을 단축하고, 주변 교통 혼잡 해소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 전무는 “셔틀 등 카카오 T의 다양한 이동 서비스와 접목하고, 에버랜드 앱과 카카오 T 앱을 연동하는 등 고객 편의성 강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