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벤처스, 비상장주식 안전거래 플랫폼 ‘캡박스’에 시드투자
상태바
더벤처스, 비상장주식 안전거래 플랫폼 ‘캡박스’에 시드투자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3.26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더벤처스는 엔젤투자자를 위한 비상장주식 안전거래 플랫폼 ‘엔젤리그’를 운영하는 주식회사 캡박스에 26일 시드투자 했다고 밝혔다.

캡박스가 운영하는 ‘엔젤리그’는 커뮤니티형 공동투자 플랫폼 서비스로, 프리 아이피오(Pre-IPO; 상장 전 단계) 단계에 있는 유망 스타트업의 주식을 일반 투자자들이 전문가인 리드엔젤과 함께 공동투자(클럽딜)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리드엔젤의 선정부터, 조합 생성, 조합원 모집, 투자 계약 체결, 그리고 조합 지분 거래 및 회수에 이르는 전 과정이 플랫폼 내에서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루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또 스타트업 스톡옵션의 행사가액과 세금을 계산하는 계산기 기능과 함께 비상장주식 관리 및 유동화를 지원하는 서비스도 운영하며, 낙후된 비상장주식 거래 인프라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

캡박스는 시중에서 일반 투자자가 투자하기 어려웠던 유명 스타트업의 물량을 잇달아 확보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진행된 마켓컬리는 3차 물량까지 조기 모집마감이 됐으며, 현재 모집 중인 야놀자의 경우 목표금액의 230%가 넘는 조합 가입률을 기록하고 있다. 금일 모집을 시작하는 무신사도 최근 실적 발표에 힘입어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캡박스팀은 기대하고 있다.

김철우 더벤처스 파트너는 “엔젤리그를 운영하는 캡박스팀은 기존의 스타트업 투자와 비상장주식시장의 문제점을 혁신할 수 있는 기술과 능력을 가진, 신뢰할 수 있는 VC 출신 대표 및 변호사 등이 함께한 팀”이라며 “앞으로 엔젤리그가 혁신해 나갈 비상장주식 거래시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