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에어컨, '코로나19' 극복 마스크 9000장 긴급 지원
상태바
캐리어에어컨, '코로나19' 극복 마스크 9000장 긴급 지원
전국 마스크 품귀 현상에 이동 자유롭지 못한 취약계층과 대구·경북지역 전문점 직원 위해…3월 출하 분 대금결제 한달간 유예 등 지역 어려움 극복에 도움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3.2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리어에어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광주 장애인총연합회와 대구·경북지역의 캐리어에어컨 전문점에 마스크 9000장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왼쪽부터 광주장애인총연합회 이인춘 회장, 캐리어에어컨 윤영준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캐리어에어컨]
캐리어에어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광주 장애인총연합회와 대구·경북지역의 캐리어에어컨 전문점에 마스크 9000장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왼쪽부터 광주장애인총연합회 이인춘 회장, 캐리어에어컨 윤영준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캐리어에어컨]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캐리어에어컨(회장 강성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광주 장애인총연합회와 대구·경북지역의 캐리어에어컨 전문점에 마스크 9000장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마스크 품귀 현상에 전국적으로 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캐리어에어컨은 이동이 자유롭지 못한 장애인과 직장인들을 위해 총 9000장의 마스크를 후원했다.

마스크는 캐리어에어컨 공장이 있는 광주의 광주장애인총연합회에 5000장, 대구·경북 지역의 캐리어에어컨 전문점에 4000장이 고르게 전달됐다.

캐리어에어컨 관계자는 “마스크가 그 어느 때 보다 필요한 지금, 자유로운 이동이 어려운 장애인들과 근무 중인 직장인들은 마스크 구매가 쉽지 않다”며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긴급하게 마스크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 작은 힘이나마 지역민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캐리어에어컨은 지난 1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활동으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대구·경북 음압병동, 응급실 308곳에 1억5000만원 상당의 ‘공기청정기’를 후원했었다.

아울러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 거래처의 운영 안정화를 위해 3월 출하 분에 대한 대금결제를 한달 간 유예하는 등 지역의 어려움 극복을 함께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