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코로나19 극복’ 급여 30% 반납
상태바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 ‘코로나19 극복’ 급여 30% 반납
4개월간 참여…부서장은 일정금액 반납, 노사 전직원은 자발적 참여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3.25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준사 기자]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고통 분담 차원에서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은 4개월간 급여의 30%를 반납한다. 부서장들도 일정금액을 일괄 반납하기로 했다.

진흥원 직원들도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노사간에 협의가 이뤄졌다.

진흥원은 이렇게 모인 재원을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고 있는 대구지역 내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장은 “대구에 위치한 공공기관으로서 조금이나마 지역 사회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자발적인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며 “경제가 하루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함과 동시에 지역경제 침체에 고통받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 방안도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은 코로나 사태 초기 대구경북중기청과 지역 소상공인 마스크 지원 참여, 서울의료원 발열감지 및 살균 로봇 등 6대 무상임대, 본원 내 34개 입주사에 6개월간 임대료 25% 인하 등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