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연임 첫 행보 남대문점 현장방문
상태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연임 첫 행보 남대문점 현장방문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3.25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왼쪽 두번째)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권광석(왼쪽 세번째) 신임 우리은행장이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대문시장 소상공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손태승(왼쪽 두번째)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권광석(왼쪽 세번째) 신임 우리은행장이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대문시장 소상공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연임 첫 행보로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우리금융그룹은 25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손회장의 연임이 최종 의결된 후, 첫 일정으로 영업 현장을 방문한 후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손태승 회장은 “주총에서 주주들이 연임을 지지해주신 것으로 형식은 충분하다”며 별도 취임 관련 행사는 일체 생략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전일 정식 취임한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과 함깨 남대문시장지점을 함께 방문하자고 제안했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남대문시장지점에서만 소상공인 등 300명 가까운 영세사업자가 총 100억원 수준의 긴급대출을 신청했다. 손 회장은 여신 지원으로 밤낮없이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즉석에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영업점 방문을 마친 손 회장은 즉시 그룹 CEO들을 화상회의로 소집해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었다. 손 회장은 “현재는 그룹 경영 전반에 비상경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존의 위원회를 코로나19대응반, 경영리스크대응반, 민생금융지원반 등 3개 부문으로 확대 편성한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가 발표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에 따른 기업구호긴급자금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그는 "기업금융에 강점이 있는 우리금융그룹이 중소·소상공인은 물론 중견·대기업까지 포함한 코로나 피해기업 살리기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긴급회의를 마무리하며 손회장은 자회사들이 지주사와 긴밀히 협조체계를 갖추어 달라고 당부했다.  손 회장은 “코로나로 인한 장기적 경기 침체를 상정해 그룹사별로 최악의 경영환경에 대비한 시나리오까지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며 ‘대응-회복-성장’이라는 위기경영 단계에 맞춰 전 그룹사가 철저히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