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러웨이골프, 2020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출시
상태바
캘러웨이골프, 2020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출시
‘딥 다이아몬드 밀’ 페이스로 미끄러짐은 줄고 직진성 높여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3.2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사진=캘러웨이골프]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사진=캘러웨이골프]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캘러웨이골프가 2018년 한국에 처음 상륙한 프리미엄 퍼터 브랜드 ‘툴롱 디자인’ 2020년형 모델을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기존퍼터와 다른 점은 다이아몬드 모양 패턴이 페이스 전체를 커버하고 있어 퍼팅 시 독특한 타구음과 향상된 직진성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툴롱 디자인 창립자이기도 한 션 툴롱 캘러웨이골프 수석 부사장은 오랫동안 25종의 각기 다른 밀드 페이스 프로토타입 패턴들을 연구, 개발하고 실험한 결과 특유의 DDM(딥 다이아몬드 밀) 페이스를 탄생시켰다.

일반적인 밀드 페이스 제작 시간이 2~3분 정도인 반면 DDM 페이스는 약 20배 정도인 40분 이상 소요된다. 그만큼 공정 과정이 정교하고 까다롭기 때문에 숙련된 전문가에 의해서만 작업 가능하다. 페이스에 새겨진 다이아몬드 모양 패턴은 퍼팅 시 진동을 조절해 툴롱 퍼터만의 독특한 타구음과 타구감을 컨트롤하며, 다이아몬드 모양 안의 ‘-‘ 패턴은 퍼팅 시 스키드 구간은 줄여주고 탑스핀 회전수는 높여 직진성을 향상해준다.

DDM 페이스는 스키드(퍼팅 시 볼이 미끄러지는 현상) 테스트에서 놀라운 결과를 보였다. 인천 송도에 위치한 스포츠산업기술센터(KIGOS)에서 툴롱 퍼터의 스키드 구간을 측정한 결과 326.2mm로 나타났다. 타사의 일반 밀드 페이스의 스키드 수치가 802.3mm인 점을 감안하면 툴롱 디자인 퍼터의 스키드 구간이 50% 이상 짧다. 스키드 거리가 짧으면 짧을수록 볼이 지면과 빠르게 달라붙어 구르게 되므로 일정한 거리 컨트롤이 가능하고 방향성이 향상된다.

샤프트는 시장은 물론 투어에서도 많은 우승으로 검증받은 스트로크 랩 샤프트를 채용했다. 그라파이트와 스틸을 결합한 이 스트로크 랩 샤프트는 향상된 템포와 보다 일관된 스트로크를 제공한다. 기존 스틸 샤프트보다 40g 무게를 줄였고, 샤프트에서 찾은 여유 무게를 헤드(10g)와 그립(30g)으로 재배분했다. 이로 인해 골퍼들은 스트로크 시 높은 안정감을 느끼게 돼 퍼팅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2020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5종은 시애틀, 시카고, 애틀랜타, 오스틴, 샌디에이고로 구성돼 있다. 가격은 67만원이다.

캘러웨이골프 관계자는 “이번 2020년형 툴롱 디자인 퍼터는 프리미엄 소재, 고급스러운 디자인, 션 툴롱의 장인정신, 특화된 기술이 모두 조화를 이룬 오디세이의 역작”이라며 “특히 페이스 전체를 커버하는 DDM 페이스가 제공하는 독특한 외관과 검증된 퍼포먼스를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