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진단시약社 혁신적 노력으로 코로나19 극복 중”
상태바
文대통령 “진단시약社 혁신적 노력으로 코로나19 극복 중”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기업 씨젠 방문
“신속한 진단시약 개발 등 첫 단추 잘 끼워 가능”
  • 안중열 기자
  • 승인 2020.03.25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중 하나인 송파구 씨젠에서 연구시설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중 하나인 송파구 씨젠에서 연구시설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여러분(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받은 5개사)의 혁신적 노력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현장을 방문, 이 같이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시 송파구에 소재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두 번째 기업인 씨젠을 방문, “국내외 주문량이 많아 연구소 직원까지 생산에 참여하고 있다”라면서 “휴일과 밤낮을 잊고 땀 흘리고 계신 여러분께 존경과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고 치하했다.

이어 “여러분은 바이러스 극복의 최일선에 계신다”라면서 “세계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우리의 코로나19 방역은 여러분들로부터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정부, 민간기업, 의료진 등의 신속한 대처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크게 줄고 완치되는 분들이 더 빠르게 늘면서 방역에 뚜렷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라면서 “신속한 진단시약 개발로 감염병 대응의 첫 단추를 잘 끼워주셨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많은 물량을 해외로 수출하여 세계 각국의 방역에 기여를 하고 있다”라면서 “씨젠의 경우에는 수출의 비중이 95%에 달할 정도로 세계 각국의 방역에 기여를 하고 있고 또 우리 경제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성과를 거두고 계신 여러분들을 통해 국민들은 큰 자부심과 함께 희망을 품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긴급사용승인제도는 위기상황에서 민간의 혁신역량을 방역에 활용해 코로나19 조기진단 체계 확립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코로나19 검사는 3월 22일 현재 하루에 1만5000건에서 2만 건의 검사를 수행하고 있으며, 누적 총 32만여 건 심사를 실시했다.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진단시약은 투명‧민주‧효율적인 한국형 방역시스템이 작동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씨젠의 진단시약 생산‧개발 공정에 대한 설명을 청취한 뒤, 간담회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감염병분석센터장으로부터 진단시약 긴급사용승인제도 운영 현황에 대해 간략히 보고받았다.

또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5개사 대표들(△코젠바이오텍 남용석 대표 △씨젠 천종윤 대표 △솔젠트 유재형 대표 △SD바이오센서 이효근 대표 △바이오세움 임현순 대표)로부터 코로나19 진단시약 관련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진단시약 개발‧생산에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기업의 애로사항의 신속한 해결을 위해 △1:1전담인력 매칭을 통한 수출‧자금 등원스톱 수출지원체계 구축 △데이터에 기반 한 바이오 분야 스마트 공장 구축 지원 △감염병 전주기 연구총괄 및 지원을 위한 국가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 설립 △진단시약 등 관련 분야 기술개발(R&D) 지원 강화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중기부장관, 식약처장, 질병관리본부 감염병분석센터장 등 10여명이 배석했다.

※ 긴급사용승인제도(의료기기법 제46조의2) : 감염병 대유행 등에 적절히 대응하기 위해서, 긴급하게 사용이 필요한 의료기기를 허가 면제하여, 한시적으로 신속하게 제조・판매・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16년 메르스사태 발생 시 최초 도입, ‘20년 코로나19 진단시약이 2번째 사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